보도자료

한국공항공사, <김포국제공항 개항 60주년 기념식> 개최
2018-11-06
홍보팀
한국공항공사, <김포국제공항 개항 60주년 기념식> 개최
- 1958년 국제공항으로 지정된 이후 60주년 맞아
- 정부, 국회, 항공사 대표 및 업계·학계 관계자 등 300여명 자리 빛내
- 김포공항의 새로운 시작을 위한 혁신발전헌장 제정, 선포
- 김포공항을 세계 최고의 도심공항으로 육성하기 위한 청사진 제시

한국공항공사(사장직무대행 김명운)는 대한민국 공항의 역사이자 상징인 김포공항의 개항 60주년을 맞이하여 국민과 함께 축하하고 향후 미래 혁신발전을 다짐하는 <김포공항 개항 60주년 기념식>을 6일 서울시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개최했다.
 
이 날 자리에는 국토교통부 김정렬 차관, 박순자 국회 국토교통위 위원장, 김성태 국회의원, 김석기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국토교통부 관계자, 항공사 대표, 한국공항공사 전임 사장단, 김포공항 상주기관 및 항공 관련 업계와 학계 등 300여명이 참석하여 자리를 빛냈다.
 
김정렬 차관, 박순자 위원장, 김석기 의원은 축사를 통해 1958년 대한민국 최초의 관문공항으로 시작하여 2001년 인천공항 개항과 함께 국내선 전용공항으로 전환되었던 역경을 딛고 세계 최고 수준의 공항으로 성장한 김포공항과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향후 국가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김포 공항의 중추적인 역할과 지역사회와 상생발전을 통한 지역경제 발전에 기여할 것을 당부했다.
 
김명운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기념식에서 “김포공항, 새로운 시작”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끊임없는 혁신과 발전으로 김포국제공항을 세계 최고의 도심공항으로 육성하고, 국가경제 발전에 기여하자는 7가지 혁신방안을 담은 ‘김포공항 혁신발전 헌장’을 제정하고 대내외에 선포했다.
 
김포공항의 새로운 역할을 담고 있는 7가지 혁신방안은 1) 짧은 시간, 저렴한 비용으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세계 최고의 도심공항 육성 2) 공항내 배후지원단지 조성 등을 통한 서울 서부권 신성장 거점 육성 3) 전통과 미래가 공존하고, 주변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공항시설의 획기적 개선 4) 시민과 소통하고 함께하는 열린 문화·체육 공간 조성 5) 국립항공박물관, 항공조종훈련센터 등 항공교육의 메카 육성 6) 항공산업 플랫폼 구축을 통한 좋은 일자리 확대 등 모두가 더불어 잘사는 공항 생태계 조성 7) 국민편익 중심의 규제개혁 선도, 4차 산업 육성을 통한 국가 혁신성장의 마중물 역할 수행이다.
 
한편 공사는 김포공항 60주년을 기념하여 다양한 행사를 진행 중인데, 지난 10월 김포공항의 새로운 역할을 도모하는 ‘한중일 항공협력을 위한 국제학술대회'를 한국항공경영학회, 한국항공전략연구소와 공동으로 개최한 바 있고, ‘김포국제공항의 새로운 60년을 위한 발전방안' 주제의 논문공모전을 개최하여 이날 수상작에 대한 시상식도 함께 진행되었다.
 
현재 김포공항은 국내 8개 노선과 국제 3개국 5개 노선 운항으로 2017년 기준 연간 2,500만명의 여객이 사용하고 있으며, 국제공항협의회(ACI, Airports Council International) 세계공항서비스평가 6년 연속 1위, 세계항공교통학회(ATRS, Air Transport Research Society) 공항운영효율성 평가 아시아 지역 1위 3회 수상 등 대외적으로도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
 
김명운 한국공항공사 사장직무대행은 “국민들의 한결같은 격려와 성원으로 김포공항이 현재의 모습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며 “지금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끊임없는 혁신으로 김포공항을 세계 최고의 도심공항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