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전국공항,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전후 항공보안 강화
2018-01-31
홍보팀
전국공항,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 전후 항공보안 강화 
 - 2월2일~3월20일, 보안검색 강화 조치로 평상시보다 탑승시간 더 걸릴 수도
 - 김포-제주노선은 생체정보 인식으로 보다 신속한 검색 이용 가능

한국공항공사(사장 성일환)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 지원을 위해 항공보안등급을 상향해 전국 14개 공항의 보안검색을 강화한다.

이번 항공보안등급 상향 조치는 평창올림픽이 열리기 전인 다음 달 2일부터 패럴림픽이 끝난 뒤인 3월 20일까지 유지된다. 이번 조치로 전국공항의 여객청사 내 순찰활동뿐만 아니라 승객과 수하물에 대한 보안검색이 대폭 강화된다.

한국공항공사는 이미 항공보안 특별점검, 대테러 합동훈련 등을 실시하는 등 평창 동계올림픽과 패럴림픽 대비 항공보안 확보를 위한 사전준비를 마쳤고, 이번 조치로 전국공항의 항공보안요원 증원 배치, 공항 이용객 대상 사전안내 등을 통해 공항 이용객의 불편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성일환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강화된 보안조치로 인해 공항 이용에 불편이 발생하더라도 국민의 귀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한 안전조치이니만큼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항공보안 등급 상향 발령 기간 동안(2.2~3.20) 공항을 이용하는 승객들은 평소보다 조금 일찍 공항에 도착하거나 해당 공항 또는 항공사에 사전 문의를 통해 공항 혼잡상황을 미리 확인하는 것이 좋다”고 밝혔다.

한편 손바닥정맥, 지문 등 생체정보를 사전에 등록하고 전용통로를 통해 탑승권 신분확인이 가능한 서비스가 1월 29일 김포-제주노선부터 시작되어, 이를 활용하면 보다 신속하게 보안수속을 마칠 수 있다.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