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한국공항공사, 사드發 항공수요 감소 대비 해법 모색
2017-03-15
홍보TF
한국공항공사, 사드發 항공수요 감소 대비 해법 모색
-15일 성일환 사장 주재, 7개 국제공항 지역본부장 및 지사장 등 참석 긴급대책회의
-23일 공항 면세점 대표 대책회의, 29일 국적 LCC 사장단 회의 예정

한국공항공사(사장 성일환)가 15일부터 본격화되고 있는 중국 정부의 한국관광 금지 정책 및 항공사 운항 규제에 대처하기 위해 적극적인 해법 모색에 나서고 있다. 

공사는 제주를 비롯한 지방공항의 항공여객이 3월부터 감소세에 있는 현실에서 15일부터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를 대비하여 전사 차원의 위기대응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여 15일 오후 본사 대회의실에서 긴급 대책회의를 가졌다.  

공사에 따르면 13일 기준 인천을 제외한 7개 국제공항(김포, 김해, 제주, 청주, 대구, 무안, 양양)의 중국노선 항공여객이 전년 동 기간 대비 10.5%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고, 특히 제주, 청주, 무안공항은 중국노선 비중이 높아 한국여행 금지령이 길어질수록 여객 감소 폭이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참고자료 : 7개국제공항 중국노선 여객수 일별 추이 / 단위 : 명




이번 대책회의에서 공사는 전세편 인센티브제 실시를 통해 지방공항과 동남아, 러시아 등을 잇는 노선 다변화를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외국인 개별여행객을 위한 현지 홍보 및 마케팅 강화, 공항에서의 개별여행객을 위한 서비스 강화 등을 이행하기로 했다.  

또한, 그 간 추진해 온 대만노선 개설 등을 통해 김포공항 국제선을 다양화 하고, 김해 등 기타 국제공항에서도 유럽, 일본, 동남아 등으로 항공노선을 신·증설하기 위해 국토부와 협의를 해나갈 예정이다.

아울러 이번 중국 정부의 조치로 인해 추가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공항 면세점과 저비용항공사 등 항공업계 공동 대책 마련을 위해 오는 23일 공항 면세점 대표 대책회의, 29일 국적 저비용항공 사장단 회의를 개최하기로 했고, 지자체와 관광업계 등 유관기관과의 별도 추가 대책도 논의·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한 성일환 한국공항공사 사장은 “최근 중국노선 수요 위축이라는 위기를 항공노선 개발 및 여객유치 전략 검토의 전환점으로 삼아, 외국인 여행객이 방문하기 편리한 공항, 다양한 국제노선 네트워크를 보유한 공항으로 발돋움 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객 만족도

만족도평가를 작성해 주세요.

고객님께서 작성하신 설문 만족도는 향후 보다 나은 답변 제공을 위한 자료로 활용됩니다.

해당페이지에 대한 만족도를 입력해 주세요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하기